웅진식품이 알로에 주스로 할랄 음료 시장 개척에 나선다.

woogjin웅진식품은 최근 ‘닥터 알로에 오리지널’과 ‘닥터 알로에 41%’가 한국 이슬람교 중앙회(KMF)가 발급하는 할랄 인증을 취득했다고 6일 밝혔다.

닥터 알로에는 웅진식품이 해외 알로에 음료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보고 개발한 수출 전용 알로에 주스 브랜드다.

닥터 알로에 2종이 KMF 할랄 인증을 획득하면서 말레이시아의 무슬림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유통이 가능해졌다.

KMF는 말레이시아 정부의 할랄 인증 제도 ‘JAKIM’과 교차인정 협약을 맺어 서로 동등한 효력을 발휘한다.

웅진식품은 이번 닥터 알로에의 할랄 인증을 발판 삼아 대표적인 무슬림 국가인 말레이시아와 중동 지역을 적극적으로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웅진식품 관계자는 “KMF 이외에도 말레이시아의 JAKIM과 인도네시아의 MUI 인증 취득도 준비하고 있다”며, “할랄 식품 시장의 첫 관문을 통과한 만큼 적극적으로 현지 채널에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